76499836.gif 서정남 백

 

 

 

아름다운 友情

紀元前 4세기경, 그리스의 피시아스라는 젊은이가

絞首刑을 당하게 되었습니다.

孝子였던 그는 집에 돌아가 年老하신 부모님께

마지막 인사를 하게 해달라고 懇請했습니다.

하지만 왕은 許諾하지 않았습니다.

좋지 않은 先例를 남길 수는 없었기 때문입니다.

만약 피시아스에게 作別 인사를 許諾할 경우,

다른 死刑囚들에게도 公平하게 대해줘야 합니다.

그리고 만일 다른 死刑囚들도

부모님과 作別인사를 하겠다며

집에 다녀오겠다고 했다가, 멀리 도망간다면

國法과 秩序가 흔들릴 수도 있었습니다.

왕이 古心하고 있을 때 피시아스의 친구 다몬이

保證을 서겠다면서 나섰습니다.

"폐하, 제가 그의 歸還을 保證합니다.

그를 보내주십시오."

"다몬아,

만일 피시아스가 돌아오지 않는다면 어찌하겠느냐?"

"어쩔 수 없죠, 그렇다면 친구를 잘못 사귄 罪로 제가

대신 絞首刑을 받겠습니다."

"너는 피스아스를 믿느냐?"

"폐하, 그는 제 친구입니다."

王은 어이가 없다는 듯이 웃었습니다.

"피시아스는 돌아오면 죽을 運命이다.

그것을 알면서도 돌아올 것 같은가?

만약 돌아오려 해도 그의 父母가 보내주지 않겠지.

너는 지금 蠻勇을 부리고 있다."

"저는 피시아스의 친구가 되길 간절히 원했습니다.

제 목숨을 걸고 부탁드리오니

부디 許諾해주십시오. 폐하."

王은 어쩔 수 없이 許諾했습니다.

다몬은 기쁜 마음으로 피시아스를 대신해

監獄에 갇혔습니다.

絞首刑을 執行하는 날이 밝았습니다.

그러나 피시아스는 돌아오지 않았고 사람들은

바보 같은 다몬이 죽게 됐다며 비웃었습니다.

正午가 가까워졌습니다.

다몬이 絞首臺로 끌려나왔습니다.

그의 목에 밧줄이 걸리자 다몬의 親戚들이

울부짖기 시작했습니다.

그들은 友情을 저버린 피시아스를

辱하며 저주를 퍼부었습니다.

그러자 목에 밧줄을 건 다몬이

눈을 부릅뜨고 禍를 냈습니다.

"나의 친구 피시아스를 辱하지 마라.

당신들이 내 친구를 어찌 알겠는가."

죽음을 앞둔 다몬이 依然하게 말하자

모두 꿀 먹은 벙어리가 되었습니다.

執行官이 고개를 돌려 王을 바라보았습니다.

王은 주먹을 쥐었다가

엄지손가락을 아래로 내렸습니다.

執行하라는 命令이었습니다.

그때 멀리서 누군가가 馬을 재촉하여 달려오며

고함을 쳤습니다. 피시아스였습니다.

그는 숨을 헐떡이며 다가와 말했습니다.

"제가 돌아왔습니다. 이제 다몬을 풀어주십시오.

死刑囚는 접니다."

두 사람은 서로를 끌어안고 作別을 고했습니다.

피시아스가 말했습니다.

"다몬, 나의 所重한 친구여,

저 世上에 가서도 자네를 잊지 않겠네."

"피시아스, 자네가 먼저 가는 것뿐일세.

다음 世上에서 다시 만나도

우리는 틀림없이 친구가 될 거야."

두 사람의 友情을 비웃었던 사람들 사이에서

嘆息이 흘러나왔습니다.

다몬과 피시아스는 永遠한 作別을 눈앞에 두고도

눈물 한 방울 흘리지 않고 담담하게

서로를 慰勞할 뿐이었습니다.

이들을 지켜보던 王이 자리에서 일어나

큰 소리를 외쳤습니다.

"피시아스의 罪를 赦免해 주노라!"

王은 그 같은 命令을 내린 뒤

나직하게 혼잣말을 했습니다.

바로 곁에 서있던 侍從만이

그 말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내 모든 것을 다 주더라도

이런 친구를 한번 사귀어보고 싶구나."

오늘도 眞情한 友情의 참뜻으로 친구를 생각해 보시고

이런 친구 한두명을 두시면 인생 멋지게 사시는 겁니다.

화목하고 신뢰 깊은 우리 세상 만들기 파이팅!!

충남행정동우회 부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