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gif




삼종가피 속에서
1) 현증가피 ~~~일타|

 

사람이 살다보면 여러가지 다급한 일이 생기기 마련이다. 생각지도 않았던 다급한 일이 발생했지만 내 마음대로도 할 수 없고 남의 도움도 받을 수 없다면 그 마음은 어더하겠는가? 다급한 생각에 음식은커녕 잠도 제대로 이룰 수 없게 된다.
  바로 이러한 때에 지극한 기도를 하면 느닷없이 좋은 일이 찾아들어 모든 어려움을 해결하게 된다. 이것이 바로 현증가피, 불보살께서 현실에서 바로 자비를 나타내어 가피력을 증명해 보이는 현증가피인 것이다.
 
   
  나를 자주 찾아오는 신도 중 일면 '부장판사 보살'이라는 분이 있다. 지금은 나이 70세가 다 되었지만, 약 20년 전 남편이 부장판사를 지낼 무렵에 처음 인연을 맺었으므로 아직까지 '부장판사 보살'이라 부르고 있다.
  그녀에게는 경기여고 동창생인 반야행(般若行)이라는 친구가 있었다. 반야행은 매우 불심이 깊었으며, 동창생인 그녀에게 불교를 믿도록 하기 위해 일부러 나에게 데리고 온 것이다. 평생 어려움을 모르며 살았고 남편이 부장판사에 올라 있는 그녀였으므로 처음부터 종교에 대한 관심이 없었다.
  "스님, 불교를 믿을까요? 다른 종교를 믿을까요?"
  "마음대로 하시오."  이렇게 까불까불하면서 몇 차례 찾아오더니, 하루는 힘이 쭉 빠진 모습으로 나타나 다급한 일을 하소연하는 것이었다.
 
  "저에게는 육군 소령으로 제대한 남동생이 있습니다. 저희 집안의 유일한 아들이지요. 그 동생이 제대 후 '사업을 시작하려는데 밑천이 모자란다며 돈을 빌려 달라'는 것이었습니다. '우리 집안의 기둥인데 어떻게 하든지 성공해야지' 하는 마음에서 있는 돈을 탈탈 긁어 빌려주었고, 그 뒤에도 여러 차례 요구를 하여 남의 돈을 빌려서 주었습니다. 그런데 그 사업이란 게 애초부터 사기꾼의 꾐에 빠진 것이어서, 돈을 몽땅 날려버리고 말았습니다."
  "빌려준 돈은 얼마나 됩니까?"
  "제가 빌려준 돈은 고사하고 남에게 돌려 쓴 돈과 이자만 하여도 5백만원이나 됩니다."
 
  당시의 5백만원이라면 큰 집 한 채는 능히 살 수 있는 많은 액수였으므로 남편과 상의하여 해결할 것을 권하였다. 판사부인은 펄쩍 뛰었다.
  "아이구, 스님. 저희 남편은 다른 일에는 관대하지만 돈 문제에 대해서는 아주 엄합니다. 남편이 알면 저는 쫓겨납니다. 얼마나 답답하던지 성당에 찾아가 신부님께 고해성사를 드리기까지 하였습니다. 그런데 신부님은 '하나님의 뜻이니 어쩔 수 없다'는 말씀만 일러 주셨습니다. 스님, 어떻게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요?"
  "내 마음대로도 안되고 남의 도움도 구할 수 없을 때는 부처님이나 하나님한테 매달릴 수밖에........"
  "스님, 방법을 일러 주십시오. 어떻게 해야 합니까?"
  "그럼......, 보살님이 사는 대구 삼덕동에는 관음사라는 절이 있습니다. 주지스님을 찾아가서 '법당에서 3일 동안 절을 하겠습니다'는 말씀을 드리고, 법당 한쪽에서 부처님께 절을 하십시오. 그런데 지금 당면한 일이 급하니까 108배 가지고는 안됩니다. 적어도 3천배는 해야 합니다.
  3천배는 과거. 현재. 미래의 삼대겁(三大劫) 동안 이 세상에 출현하는 3천 부처님께 한번씩 절을 하는 것입니다. 시방삼세 3천 부처님께 한번씩 지성껏 절하면서 소원을 빌어 보십시오. 지극정성을 다해 절하십시오. 그렇게 하기를 3일만 하면 부처님 중 적어도 한분은 가피를 내려 틀림없이 지금의 문제가 해결될 수 있을 것입니다."
 
  부처님께 매달리기로 결심한 그녀는 이튿날 아침 관음사로 가서 절을 시작했다. 3천배가 힘들다는 말은 들었지만 한참 더운 여름이었으므로 더욱 힘이 들었다. 3백배도 하지 않았는데 웃옷이 몸에 붙었고, 1천배 정도 하니 아랫도리까지 흠뻑 젖어버렸다. 2천배 정도 하자 다리가 말을 듣지 않았고, 3천배가 가까워지자 엎드리면 일어나기가 힘들었다. 그러나 판사부인은 이를 악물고 할 수 있는 한 정성껏 3천배를 올렸다.
  후들후들 떨리는 다리를 끌고 집으로 돌아와 쓰러져서 자고 있는데, 퇴근한 남편이 의아한 듯이 물었다.
  "이 사람이 왜 이러지? 어디 아픈가?"
  대답은 않고 끙끙 앓기만 하는 아내가 애처로워 남편은 의사의 왕진을 청하였다.
  "사모님이 요즘 신경을 많이 쓰는 것 같습니다. 특별한 병은 없는데요."
  의사가 가고 난 후에도 그녀가 끙끙 앓자 남편은 밤새도록 얼음찜질도 해주고 팔다리를 주물러주었다. 이튿날 남편이 출근하자 그녀는 또 관음사를 찾아가서 3천배를 하였고, 그 다음날도 그렇게 하였다.
 
  남편 몰래 사흘 동안의 도둑기도를 끝내고, 집으로 돌아와 샤워를 한 다음 막 자리에 누우려는데 법원으로부터 전화가 걸려왔다.
  "부장판사님께서 방금 졸도를 하셔서 대학병원으로 실려 가셨습니다."
  '엎친 데 덮친다더니.........., 세상에 어찌 이런 일이 있는가?"
  그녀는 별별 생각을 다 하면서 병원 응급실로 달려갔다. 산소마스크를 쓰고 병상에 누워 있는 남편을 보자 왈칵 눈물이 솟았다. 그러나 의사는 대수롭지 않게 말했다.
  "과로로 인한 졸도입니다. 입원하여 사흘 정도만 푹 쉬면 괜찮아질 것입니다."
  밤에는 끙끙 앓는 아내를 돌보랴, 낮에는 또 법원에서 격무에 시달렸으니 피로하여 쓰러질 만도 하였던 것이다.
 
  그 며칠 동안 많은 사람들이 끊임없이 병문안을 왔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평소 같으면 꽃을 들고 오거나 과일, 통조림 등을 가지고 올 사람들이 하나같이 '입원비에 보태어 쓰라'며 부조금을 주고 가는 것이었다. 남편이 퇴원한 다음 그녀가 그 돈들을 세어 보았더니, 묘하게도 한푼이 넘지도 모자라지도 않는 5백마원이었다.
  이에 용기를 얻은 그녀는 남편에게 모든 사실을 털어 놓았고 불호령을 내릴 줄 알았던 남편은 의외로 순순히 허락을 하였다.
  "부처님께서 가피를 내리신 것이 틀림없구먼. 그 돈으로 빚을 갚도록 하구려."
  그녀는 동생 때문에 진 모든 빚을 갚았고, 그날 이후 지금까지 아침마다 108배를 하는 것을 일과로 삼아 하루도 거르지 않고 행하는 철저한 불자가 되었다.
 
  이 부장판사 부인이 입은 가피가 바로 '현증가피'로서, 이러한 사례는 너무나 많다. 만약 다급한 일이 있다면 어찌 용맹스런 기도 없이 해결을 보려고 할 것인가? 마땅히 다급한 일이 닥치면 힘 있는 기도, 간절한 기도, 믿음이 깃든 기도로써 불보살의 품안으로 뛰어들어야 하리라.
 
 

충남행정동우회 부회장